상단여백
HOME 종합 종합격투스포츠
박종진 전 앵커, AFC 고문 취임..." 격투기 발전·기부활동 돕고 싶다"
제작 = 파이트타임즈, 사진출처 = AFC

[파이트타임즈]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 대표 박호준)가 지난 19일 시사 부문에서 다방면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박종진 전 채널A 앵커를 AFC 고문에 임명했다고 22일 밝혔다.

박종진 고문은 MBN 경제부 기자 겸 앵커로 재직해 2000년 당시 국민의 정부 시절 만 33세의 나이로 청와대 출입기자로 활동했으며, 참여 정부 시절에도 MBN 청와대 출입 기자로 활동했다. 

이후 MBN에서 사회부, 산업부, 경제부 차장을 역임하고 정당팀장, 정치팀장 등으로 활동했으며, 다시 국제부장으로 승진하는 등 MBN의 요직을 맡아 활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채널A가 개국하면서 채널A 보도본부 경제부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이후 시사 데일리 프로그램 '박종진의 쾌도난마'를 진행하기도 했다. 

현재에는 일요서울 TV 유튜브 채널에서 '주간 박종진'을 진행하고 있다.

박종진 고문은 "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과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들을 돕는 자선 격투기 단체 AFC의 고문으로 참여하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 격투기 발전과 기부활동을 도울 수 있도록 활동하고 싶다" 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 

박호준 대표는 "박종진 선배와는 오랜 인연으로 늘 많은 조언을 받고 있었다. 앞으로 격투스포츠의 발전과 아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을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고 감사하다" 고 말했다.

곽대호 기자  nakmuayleo@nate.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