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스포츠일반
대한체육회, 스포츠인 '인권 교육' 강화 나선다
사진 = 대한체육회 로고

[파이트타임즈]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오는 24일(수)까지 스포츠인권 전문강사를 모집한다.

이번에 선발 예정인 스포츠인권 전문강사는 2019년 5월부터 2020년 4월까지 대한체육회에서 주관하는 ‘2019 찾아가는 스포츠인권교육’ 관련 강의 및 교육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모집인원은 70명(일반 인권강사 50명, 체육인 인권강사 20명) 내외이며, 최종 합격자는 전국 일원의 학교 운동부, 체육 연수기관 등에 파견된다.

대한체육회는 각 시도체육회 및 회원종목단체로부터 추천받은 전문인력풀을 토대로 2009년부터 인권교육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교육 만족도 제고 및 강의 품질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는 기존 전문인력풀 제도를 폐지하고, 스포츠인권 전문강사를 직접 선발하는 한편, 강사 인원도 20명에서 70명으로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신청자격은 ▲체육인 및 스포츠 관계자를 대상으로 인권 강의가 가능한 자 ▲인권분야 전문가 ▲일반 인권강사 중 스포츠인권 분야에 관심이 있는 자 ▲전문강사 위촉 이후, 활동기간 중 성실히(연5회 이상) 활동이 가능한 자 ▲전국 일원으로 강의 활동이 가능한 자이다. 

1차 서류전형 후, 5월 13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2박 3일간의 기본교육 및 강의시연 과정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하고, 스포츠인권 전문강사로 공식 위촉한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스포츠계 인권 침해 사건을 줄이고, 스포츠 인권교육에 대한 급증하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지속적인 스포츠인권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진용 기자  ftimes-kr@naver.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