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21 생활문화사업 통합 지원’ 사업 추진할 지역 주관단체 모집
상태바
문체부, ‘2021 생활문화사업 통합 지원’ 사업 추진할 지역 주관단체 모집
  • 곽대호
  • 승인 2021.01.27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 1.~26. 통합 사업 주관단체 공모, 8개 지역 총 14억 원 규모 지원
사진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사진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파이트타임즈]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지역문화진흥원(원장 김영현, 이하 진흥원)과 함께 지역을 중심으로 일상 속 생활문화를 더욱 효율적으로 활성화하기 위해 2월 1일(월)부터 26일(금, 오후 5시)까지 ‘2021 생활문화사업 통합 지원’ 사업을 추진할 지역 주관단체를 모집한다.

문체부와 진흥원은 지역의 자율성과 다양성을 바탕으로 누구나 일상에서 문화를 창조하고 누리는 지역 중심의 생활문화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고자 그동안 개별 단위로 지원했던 ▲ 생활문화공동체 만들기 ▲ 생활문화동호회 활성화 ▲ 생활문화센터 활성화 등 3개 사업을 통합해 8개 지역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주관단체는 지역별로,

▲ 생활권 주민들 간 교류와 생활문화 활동을 통해 관계망을 형성하고 개인과 공동체 삶의 질을 높이는 ‘생활문화공동체 만들기 지원 사업’(6천만 원 내외)

▲ 생활문화동호회가 교류와 협력에 기반한 창의적인 활동을 통해 지역의 문화 주체로 성장하도록 돕는 ‘생활문화동호회 활성화 지원 사업’(4천5백만 원 내외)

▲ 생활밀착형 공간인 생활문화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내 활동과 공간을 연계하는 ‘생활문화센터 활성화 지원 사업’(4천만 원 내외)

등 3개 사업과 사업운영관리(약 2천8백만 원)를 포함해 1억 7천3백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는 기존 전체 생활문화 사업의 약 50% 규모를 통합 지원하는 것이라고 하며, 향후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지원 대상 지역과 예산을 계속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지역 주관단체는 지역주민, 생활문화동호회‧시설‧센터 등 지역사회를 구성하는 다양한 주체들이 지역 고유의 생활문화 환경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도록 건강한 관계망을 형성하고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문체부와 진흥원은 단순한 재정 지원을 넘어 협력 연수회(워크숍)를 통해 지역 주관단체와 생활문화 정책의 방향성을 함께 논의해나간다는 입장이다.

다양한 주체의 연계와 협력구조로 지역 맞춤형 생활문화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자생적인 생활문화 활성화 모델, 나아가 지역사회에 지속 가능한 생활문화진흥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통합 사업의 주관단체로는 기초자치단체의 추천을 받은 공공·민간단체와 시설 등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서는 전자우편으로 접수(2월1일~26일)하면 된다.

특히 2월 3일 오후 2시, 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번 공모에 대한 온라인 설명회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통합 지원을 통해 모인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함께 연대하고 협력한 활동들은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하고 지역 고유의 문화적‧사회적 가치를 만들어가는 중요한 씨앗이 될 것”이라며, “지역 분권화 시대에 발맞추어 지역 중심의 생활문화 환경과 자생적 기반을 만들어가는 발걸음에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