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조두순 거주지 일대 주민들 만나 현장 목소리 청취해
상태바
윤화섭 안산시장, 조두순 거주지 일대 주민들 만나 현장 목소리 청취해
  • 이민형
  • 승인 2020.12.1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간담회에서 시 대책 공유하며 현장 목소리 청취
사진 출처 = 안산시청
사진 출처 = 안산시청

 

[파이트타임즈] 지난 12일 희대의 극악무도한 아동성범죄자 '조두순'이 출소해 안산의 거주지로 돌아온 이후 안산시에는 크고 작은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윤화섭 안산시장이 17일 조두순 출소 이후 불안에 떨고 있는 주민들을 만나 시 대책을 공유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날 만남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주민자치위원장과 통장협의회장 등 주민대표로만 최소화해 모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주민들은 지난 12일 조두순 출소 이후 극심한 불안감과 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으로, 이날 간담회를 통해 시가 추진 중인 대책을 알리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자리가 마련됐다.

실제 지난 12~16일 시에 접수된 민원은 모두 1천55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두순 재범 우려 및 불안감 호소가 1천여 건, 유튜버 등 주거지 주변 소란행위 관련이 500여 건, 세입자 전출 및 집값하락 등 재산피해를 호소하는 민원도 50여 건이 접수됐다.

시는 조두순 출소에 앞서 철저한 재범방지 대책을 마련한 데 이어, 추가로 발생하는 민원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두순은 향후 7년간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보호관찰관과 1대 1로 24시간 감독을 받으며, 안산시와 경찰의 2중, 3중의 철저한 공조체계도 마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외출 시에는 시간과 장소, 목적 등을 기재한 생활계획서를 보호관찰관에게 보고하고, 신고하지 않은 시간과 장소에는 외출이 불가능하며, 현관을 나서는 순간부터 보호관찰관의 감시와 함께 안산시 청원경찰·경찰관의 공조 감독이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시장은 이날 철저한 대책에도 주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을 충분히 공감하며, 주민에게 평온한 일상을 돌려주기 위해 ▲시 전역 방범CCTV 추가설치(3천523대 신형 교체·3천795대 증설) ▲신형 비상벨 설치 ▲안심벨·호신용품 지원 ▲보안등 조도개선 ▲안심길 조성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해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도시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또한 유튜버 등 무분별한 개인방송에 따른 소란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주요 플랫폼 운영기관에 방송자제 협조공문을 발송했으며, 주민 호소문도 언론사 및 관계기관에 전달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자치위원장은 “시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사업과 대책에 대한 설명을 통해 다소나마 불안한 마음을 내려놓을 수 있었다”며 “다만, 시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역 이미지 악화에 따른 부동산 거래 및 상권침체로 주민들이 겪는 어려움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윤 시장은 “어렵게 쌓아올린 시의 긍정적 이미지가 조두순 한명의 출소로 크게 악화된 것 같아 안타깝다”며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하루빨리 안산시가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조두순 주거지 주변 지역의 주거환경 개선과 지역가치 제고를 위해 상권 활성화 및 주민숙원사업 등 각종 국·도비 공모사업에 이 지역을 우선 선정해 지역 이미지 쇄신에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