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검색포털 점유율 뉴스·미디어 부문 , '1위 구글 , 2위 네이버' (상보)
상태바
11월 검색포털 점유율 뉴스·미디어 부문 , '1위 구글 , 2위 네이버' (상보)
  • 이진용
  • 승인 2019.11.1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트타임즈] 검색포털 구글이 네이버를 제치고 201911월 기준 '뉴스·미디어' 부문 점유율에서 87.06%를 나타내면서 압도적인 차이로 1위를 차지했다.

인터넷트렌드(www.internettrend.co.kr)의 자료에 따른 2019111~ 1112일까지의 '뉴스·미디어' 부문 검색 점유율을 살펴보면 1위 구글 87.06%, 2위 네이버 8.41%를 나타냈으며, 3위 다음은 4.11%로 나타났다.

구독자들이 구글에서 온라인 뉴스·미디어 콘텐츠를 네이버 대비 10배 이상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VS 네이버, '포털 점유율'(전체 카타고리)

'100명중 49명은 네이버, 41명은 구글' 이용 (2019년 11월 기준)


네이버 국내 점유율 50%대 무너져..

구글은 네이버와 대등한 점유율로 상승해

 

2018년 포털 다음구글에  포털점유율 2위 자리 내주고 밀려나

2017년 포털 점유율(기간: 2017.1.1~2017.12.31). 인터넷트렌드
2017년 포털 점유율(기간: 2017.1.1~2017.12.31) / 자료=인터넷트렌드

 

사실 구글의 반격은 오래전부터 진행되고 있었다. 인터넷트렌드에 따른,

2017년 포털 점유율은 1위 네이버(81.54%), 2위 다음(9.87%), 3위 구글(5.49%) 순이었다.

2018년 포털 점유율은 1위 네이버(67.72%) ,2위 구글(22.75%), 3위 다음(7.09%) 순이었다.

 

2018년 포털 점유율(기간: 2018.1.1~2018.12.31). 인터넷트렌트
2018년 포털 점유율(기간: 2018.1.1~2018.12.31). 자료=인터넷트렌드

 

2018년 네이버의 국내 점유율은 낮아지고, ‘구글'다음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201911일부터 1031일 까지의 포털 점유율에서는 1위 네이버(58.63%), 2위 구글(33.34%), 3위 다음(6.30%) 순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점은 지난달 까지도 네이버의 점유율은 2017년 대비 지속 하락하는 반면, 구글이 네이버의 점유율 하락분을 흡수하면서 점유율이 상승했다.

 

2019년 11월 포털 점유율(기간:2019.11.1~2019.11.13) 인터넷트렌드
2019년 11월 포털 점유율(기간:2019.11.1~2019.11.13)/ 자료=인터넷트렌드

 

반전은 201911월이다. 2019111일부터 13일까지의 국내 포털 점유율을 살펴보면 1네이버(49.61%), 2구글(41.47%).

네이버는 국내 점유율 50%가 무너졌고, 구글은 네이버와의 대등한 40%대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구글VS 네이버, '뉴스미디어 부문 점유율'

'100명중 87명은 구글, 8명은 네이버'에서 뉴스이용(2019년 11월 기준)


뉴스.미디어부문 포털 점유율은  

2018년부터 구글이 1위 차지해

 

2017 뉴스.미디어 점유율(2017.1.1~2017.12.31). 인터넷트렌드
2017년 뉴스.미디어 점유율(2017.1.1~2017.12.31) / 자료=인터넷트렌드

 

인터넷트렌드에 따른 뉴스.미디어 부문 포털 점유율을 살펴보면, 20171위 네이버(60.34%), 2위 구글(24.53%) 순이다.

하지만, 2018년는 1위 구글(70.64%) , 2위 네이버(18.65%). 3위 다음은 9.32%에 그쳤다. 2019년 1월부터 10월까지는 1위 구글 (85.13%) ,2위 네이버(9.05%)로 나타났다.

201911월에 접어들어서는 1위 구글 87.06% , 2위 네이버 8.41%, 3위 다음 3.91%으로 집계됐다.

<2019.11.1~2019.11.13까지의 통계본>

2018년 뉴스.미디어 점유율(2018.1.1~2018.12.31). 인터넷트렌드
2018년 뉴스.미디어 점유율(2018.1.1~2018.12.31). 인터넷트렌드

 

 

기업들의 언론보도 채널도 지각변동 예상돼


네이버, 다음에서

구글, 네이버로

 

지금까지도 일반의 경우 국내 검색포털 순위하면 네이버, 다음을 떠올리기 싶다. 하지만, ‘시대가 바뀌면서 시장도 변화됐다.

인터넷트렌드의 자료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201911월 기준(111~1112일까지) 전체 검색포털 점유율 1위는 네이버(49.61%), 2위는 구글(41.47%)이다.

동 기간 뉴스미디어 부문 점유율은 1위 구글(87.06%), 2위 네이버 (8.41%)이다.

위와 같은 데이터 결과를 살펴보았을때 기업들의 이슈 및 소식을 전하는 보도자료 배포 시장에서도 포털 선호도에 대한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네이버의 '추락', 구글의 '반격' 유저들이 말하는 이유는 


네이버 '광고' 위주... 유저 상대로 '갑질'

구글  '정보' 위주... 유저 상대로 '보상'

 

네이버의 점유율 하락 이유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 여러 가지 의견들을 찾아볼 수 있다.

인터넷 검색 유저들의 의견을 살펴보면, 네이버에는 '정보성'이 아닌 객관성이 떨어지는 '광고성' 게시글이 너무 많아 양질의 정보 검색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많다는 것이다.

즉, 네이버에서 제공되는' 정보의 질'을 지적하고 있다.

또한 뉴스 재배치 조작, 검색결과시 자사 플랫폼 위주의 결과값 제공, 콘텐츠 제공자( 블로그, 지식인, 카페 유저)에 대한 '갑질' 등을 이유로 들었다.

 

모바일에서 키워드 검색시, '주요뉴스'란이 첫페이지에 나타나고 있는 모습(좌)
구글 모바일 앱 첫화면 접속시, 언론사들의 뉴스가 표시되고 있는 모습(우)

 

반면 구글의 점유율 상승 이유로는 양질의 정보 제공을 손꼽았으며, 콘텐츠 제공자에게 광고수익을 배분한다는 이유다.

구글이 뉴스미디어 부문 검색점유율 1위를 차지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구글에서는 양질의 정보 검색이 가능하다는 인식과 함께 검색창에서 특정 키워드 검색시 '주요뉴스' 란이 표시되게 뉴스영역에 대한 접근성을 넓히고, 모바일 구글 앱에서 구글 접속시 '뉴스' 가 전면 배치된 점이 뉴스 구독자를 불러들였다는 의견들이 나타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