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MAX FC 11월25일 안동대회, '사상 최다 관중 돌파 예상'
상태바
[카드뉴스] MAX FC 11월25일 안동대회, '사상 최다 관중 돌파 예상'
  • 이진용 기자
  • 승인 2017.10.2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체육회, 안동시 최초의 메이저 격투대회 성공 위해 지원 박차

 

 

 

 

 

 

 

[파이트타임즈= 이진용 기자] 오는 11월25일(토) 국내 최대 규모 입식 격투기 대회 MAX FC(맥스FC)가 안동체육관에서 개최된다.

MAX FC 안동대회는 ‘한국 정신문화의 수도’ 안동의 슬로건에서 착안, 부제를 ‘챔피언을 향한 숭고한 도전정신’을 의미하는 ‘챔피언의 정신’(The Spirit of a Champion)으로 정하고 공식 포스터에 안동시의 문화유산 중 하나인 병산서원의 이미지를 담았다.

현재 대회 주최사인 안동시체육회와 MAX FC측은 지난 6월24일 개최된 MAX FC09 익산 대회의 3천 관중을 훌쩍 뛰어 넘는 대회사상 최다 관중 동원 기록을 예상하고 있다고 전한다.

MAX FC측은 우선 6천석 규모의 안동체육관 전석에서 화려한 타격기술과 퍼포먼스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개방된 무대배치를 준비했다.

또한 안동시내 곳곳에 대회를 앞두고 격투기를 소개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는 등 안동시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메이저 입식타격 대회에 공을 들이고 있다.

대회 메인이벤트는 여성부 밴텀급(-52kg)매치로 챔피언 아카리(22. 일본GSB)와 박성희(22․목포스타)의 잠정 타이틀전으로 결정된 가운데, 곽윤섭(41․대구청호관)과 장태원(24․마산팀스타)의 라이벌 매치와 고우용(30․K.MAX GYM)과 최훈(29․안양삼산총관)의 웰터급 챔피언 도전자 결정전, 여성부 페더급 그랑프리 4강전 등이 준비되어 있다.

여기에 안동시를 대표해 장세영(19. 안동정진/대한우슈협회)이 남궁석(20. 공주동양)과 MAX FC 데뷔전을 치른다. 

장세영은 최근 열린 전국체전에서 우슈 산타부문 우승을 거머쥐는 등 실력면에서도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주최측은 안동의 대표 '장세영' 을 알리기 위한 지원사격도 별도 준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안동시체육회 관계자는 “안동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메이저 격투대회라는 점을 감안해 볼 때 안동시는 물론 경북지역의 많은 격투 팬들이 이벤트를 즐길 수 있어 투기종목의 활성화 차원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에 맥스FC 이용복 대표는 “안동시의 새로운 스포츠 문화 이벤트 안착에 MAX FC가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MAX FC11 안동 경기는 IPTV IB SPORTS 채널과 NAVER SPORT 채널을 통해서 오후 7시부터 생중계 될 예정이다.

 

MAXFC11 안동 ‘The Spirit of a Champion’

일시/장소: 11월25일(토) 안동체육관 오후3시컨텐더리그 오후7시 맥스리그


1경기. [-65kg]
조경재 (인천정우) VS 김기범(거제백호고현관)


2경기. 여성 [-56kg] 타이틀 4강전
최은지(대구피어리스짐) vs 문수빈(목포스타)


3경기. 여성 [-56kg]타이틀 4강전
신미정(대구무인관) vs 강예진(마산팀스타)


4경기. [-65kg]
장세영(안동정진/대한우슈협회) VS 남궁석(공주동양)


5경기. [-70kg ] 웰터급 타이틀전초전
고우용(K.MAX GYM) VS 최훈(안양삼산총관)


6경기. [-90kg] 라이벌전
장태원(마산팀스타) VS 곽윤섭(대구청호관)


7경기. 여성 [-52kg] 잠정타이틀전 1차 방어전
유니온 아카리 (일본GSB) VS 박성희 (목포스타)

▶ 카드뉴스 제작지원= 카드뉴스와이어 / Patented by 제이디미디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