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이지훈, 일본 타쿠야와 슈켄36서 ‘룸피니 재팬’ 타이틀전 치른다
상태바
[MAX FC] 이지훈, 일본 타쿠야와 슈켄36서 ‘룸피니 재팬’ 타이틀전 치른다
  • 곽대호 기자
  • 승인 2017.10.2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X FC 웰터급 챔피언 이지훈, 국제대회 왕좌 차지할 수 있을까

 

[파이트타임즈 = 곽대호 기자] 국내 최대규모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맥스FC) 웰터급(-70kg) 챔피언 이지훈(30, 인천정우관)이 일본 입식격투기 단체 슈켄36에서 ‘룸피니 재팬’ 챔피언 타이틀을 놓고 일본의 강자 타쿠야(32, 일본)와 10월22일(일) 일본 도쿄 디퍼아리아케 체육관에서 격돌한다.

이지훈은 MAX FC07 대회에서 MAX FC 웰터급 초대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한 바 있으며, 이후에도 해외단체 챔피언 타이틀전에 꾸준히 도전하고 있다. 상대 타쿠야(링네임 T-98)는 태국의 유서깊은 무에타이 대회 라차담런 챔피언 출신으로 현재 REBELS 무에타이 슈퍼웰터급 챔피언이기도 하다. 53전 34승(19KO) 4무 15패의 전적을 자랑한다.

 

 

이지훈과 타쿠야의 타이틀매치는 슈켄36 대회 메인 이벤트로 결정되었다. 이지훈으로서는 지난 HEAT40 대회에서 다닐로 자놀리니(36, 브라질)와의 타이틀전 이후 연이어 메인 이벤터로서 국제 무대에 서는 것이다.

이지훈은 “상대는 오랜 기간 묵묵히 싸워나가며 라차담런 챔피언 방어전까지 성공한 세계적 강자다” 라면서도 “ 하지만 노력에 있어서는 나도 뒤쳐지지 않는다. 치열하게 맞붙어 승리하도록 하겠다” 고 의지를 밝혔다.

또한, 11월 25일(토) MAX FC11 안동 대회에서 이미 이지훈과 한 차례 맞붙은 바 있는 고우용(30, K.MAX GYM)이 최훈(29, 안양삼산총관)과 웰터급 챔피언 도전자 자리를 놓고 맞선다.

이에 대해 이지훈은 “ 두 선수 모두 한 방이 있는 선수들이라 재미있는 경기가 예상된다 ”며 “ 나는 언제든 준비되어 있다. 우선 챔피언 벨트를 하나 더 챙기고 지켜보겠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