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스포츠일반
전국 프로야구장, ‘쿨링포그’ 시스템 설치로 보다 쾌적한 관람 가능해져9월 말부터 전국 프로야구 경기장(고척 돔 제외)에서 ‘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 가동
제작 = 파이트타임즈 /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파이트타임즈] 9월 말부터 전국의 모든 프로야구 경기장(고척 돔 제외, 8개소)에서 ‘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쿨링포그 시스템)’가 가동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미세먼지와 폭염에 대응하고 쾌적한 실외 프로스포츠 관람 환경을 만들기 위해 축구 경기장 5개소, 야구 경기장 8개소 등, 총 13개소에 ‘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쿨링포그 시스템)’ 설치를 지원했다고 5일 밝혔다.

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쿨링포그 시스템)는 20마이크론(μm, 0.02mm) 이하의 인공안개를 만들어 분무하는 장치로서, 미세안개가 공기 중의 분진과 열을 흡수하기 때문에 미세먼지를 줄이고, 대기온도를 낮추는 데 효과가 있다.

프로축구 경기장 5개소에서는 이보다 한 발 앞선 지난 7~8월부터 장치를 가동해 폭염을 완화하고, 각종 행사(케이리그 축캉스) 시 쾌적한 관람 환경을 만드는 데 활용했다.

설치를 지원한 축구 경기장 5개소는 ▲ 상주시민운동장, ▲ 서울월드컵경기장, ▲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 ▲ 부산구덕운동장, ▲ 수원종합운동장 등이며, 야구 경기장 8개소는 고척스카이돔(돔 구장)을 제외한 전 구장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쾌적한 생활환경 유지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프로스포츠 실외 경기장의 미세 물분자 살포 장치(쿨링포그 시스템) 설치를 지원했다” 며 “ 앞으로도 봄·가을철 미세먼지와 여름철 폭염 등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프로스포츠 관람 환경을 더욱 쾌적하게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민 기자  sangmin7350@gmail.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