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산업 · 생활경제
[강남이민유학 캐나다이민 동향을 말하다] 시범적으로 이민을 받아들이는 캐나다 ①
  • 한영민 강남이민유학 팀장
  • 승인 2019.08.26 09:49
  • 댓글 0
제작 = 파이트타임즈 / 사진 = 픽사베이

 

[파이트타임즈] 최근 캐나다의 이민동향은 많은 부분에서 변화를 보이고 있다. 필요한 인력과 지역을 선정해, 시범적으로 이민을 받아들이고 있는 추세다.

캐나다는 OECD 국가 중 고학력 이민자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노동이주 (이민)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노동이주(이민) 은 캐나다 에 가장 큰 수익과 혜택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시범이민 프로그램들에 대해 정책기반 조사와 일관된 모니터링이 진행 중이며 이는 캐나다 시스템의 큰 강점이다,

Express Entry 시스템은 정교한 제도로, 이주(이민) 시스템 중 남아있는 단점들은 개선됐으며 pool entry 와 selection 에 대한 일관적인 행정업무와 최종선택은 유지하고 있다

Express Entry가 skilled tradespersons 이민의 새로운 방법이 되고 있으며, 폐지되는 것이 바람직한 Federal Skilled Trades pathway는 주된 방법이 아니다.

Comprehensive Ranking System(이하'CRS') 은 federal high-skilled 이주(이민)의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CRS의 핵심은 현재의 Federal Skilled Worker points system 을 대신해 이러한 기준을 제공하는데 있다.

Comprehensive Ranking System 은 어학, 교육수준에 대한 기준을 단순화 하여 현재 분리돼 있는 Federal Skilled Worker 와 Federal Skilled Trades and Canadian Experience Class 이민 진행 방법을 통합하게 될 것이다.

일부 미조정 돼 있는 Comprehensive Ranking System 은 향후 개선시켜 노동시장 관리를 개선할 것이다.

해외자격증은 캐나다 노동시장의 건전성을 저해하는 요소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전문직 종사를 원하는 신청자에게 도착 전 캐나다 자격증을 취득하게 해야 하며 도착 전 자격증 취득시험을 보게 해야 한다.

지난 20여 년 동안 지방으로의 이주(이민, 주정부 이민)가 매우 많이 늘었으며, 해당 지역은 주로 도시지역이다.

지방도시 주정부 이민 은 연방이민과 비교해 직무 숙련도를 요구하나 노동시장의 상태가 보다 안정적이어서 상호보완적 관계를 가진다. 

지방도시 노동시장에 편입된 노동자 이민 결과가 좋기 때문에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며 향후 지역지방의 발전을 위해 해당지역 이민도 EXPRESS ENTRY를 통해 진행 돼야 할 것이다.

최근 시범운영 중인 이민프로그램은 지역 내 주기적으로 필요한 계절노동자들의 수급에 도움이 된다, 해당 프로그램들을 통해 해당직군들의 provincial nomination 을 통한 이민을 제어할 수 있다.

캐나다는 입국 전 영주권 취득 등과 같은 통합서비스에서 세계 제일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지만 서비스 이용률은 낮은 편이다. AIPP 파일럿 프로그램 은 해당 통합서비스의 이용비율을 늘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내륙지역으로의 이동은 숫자가 늘어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과 비교했을 때 적다. 일시적인 이주(이민)민의 숫자는 높지만 특수직군에 대한 이주민의 숫자는 많다.

open work permit 발급 단기 취업자가 노동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많은 연구가 있지 않기 때문에 강한 모니터링 절차가 필요하다.

최근 캐나다는 유학생들이 거주하고 일하며 공부하기에 좋은 환경을 가지고 있으며 OECD 국가 중 유학생이 가장 많이 증가하고 있다.

대부분의 케어기버들이 영주권 취득 후 이직을 하기 때문에 보다 긴 기간을 규정하는 것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캐나다 이민시스템의 핵심 강점은 강력한 절차관리 와 빠른 응답(진행시간)이다. 다음 글에서는 변화된 캐나다의 이민동향을 바탕으로 전략적인 이민방법에 대해 논의해 볼 것이다.

한영민 강남이민유학 팀장  ftimes-kr@naver.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