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 폭행, 폭언, 착취 연관된 인물·단체·기업과 무기한 관계 단절" 공표
상태바
AFC, " 폭행, 폭언, 착취 연관된 인물·단체·기업과 무기한 관계 단절" 공표
  • 곽대호 기자
  • 승인 2019.07.24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호준 대표, 격투단체·체육관이 함께 하는 'No Violence' 운동 확대 제안
사진제공 = 파이트타임즈

[파이트타임즈] 국내 격투기 단체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대표 박호준)가 최근 폭행, 착취, 폭언 등 격투기 관계자의 일탈에 대해 이와 관련된 인물, 단체, 기업과의 '무기한 관계 단절' 을 공표한다고 24일 밝혔다.

AFC 측에 따르면 이번 사태는 일부의 잘못이라고 치부하고 넘어가기에는 심각성이 위중하다는 판단하에, 일련의 불미스런 사태와 관련해 폭행, 폭언, 착취 행위 가해자와 연관된 개인, 기업, 단체와는 일절 교류를 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박호준 대표는 " 이러한 결정을 내부 방침에 그치지 않고 모든 격투단체와 체육관이 함께 하는 'No Violence' 운동으로 확대하자" 고 제안했다.

 

사진 = AFC 제공

 

◆ AFC 박호준 대표의 공표문 전문

'No Violence'

안녕하십니까 AFC 대표 박호준입니다.

AFC는 최근 격투기 체육관, 단체와 연관된 폭행, 폭언, 착취 사건에 대해 분노와 함께 참담한 심정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이는 그간 격투기를 스포츠의 반열에 올리고자 힘써온 수많은 이들의 노력을 좀먹고 격투스포츠의 존립을 위태롭게 하는 중대한 위협이라 생각합니다.

이에 저는 건전한 격투기 문화 조성과 건강한 격투환경의 안착을 위해 'No Violence' 운동을 제안합니다.

AFC는 어떠한 폭력, 폭행, 강요, 착취 행위에 반대하며 앞으로 이러한 행위와 연관된 개인, 단체, 기업, 체육관 등의 가해자와는 어떠한 관계도 맺지 않을 것을 공표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최근 체육관 폭력사태와 연관한 지도자, 관련 단체와 그 책임자와는 무기한 관계 중단을 발표합니다. 건강한 격투기 문화 조성과 관련 시장의 발전을 위해 'No Violence' 운동에 함께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