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종합격투스포츠
20개 종목, 100여 개국 참여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공식 포스터 공개대회 정보 한눈에...전국 무예단체 및 도장 등에 2만여장 배포 예정
사진 =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포스터

[파이트타임즈]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개최를 알리는 포스터를 오늘(17일) 전격 공개했다.

이 포스터는 총 2만여 장이 제작될 예정으로, 전국 지자체와 교육청, 무예 관련 학과 소재 대학, 무예단체 및 도장 등에 배부돼 대회 홍보 목적으로 활용된다.

대회 포스터는 심플하면서도 가독성이 높은 디자인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으로, 특히 활갯짓을 하는 듯 휘어진 배경디자인에서 무예마스터십에 참가하는 선수들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표현했으며, 세계로 힘차게 뻗어 나가는 대회의 비전을 담았다는 것이 조직위 측의 설명이다.

제작 = 파이트타임즈

원형 형상 밖의 ‘+’, ‘•’ 형상은 각국의 빛나는 선수들을 표현했고, 이 배경 위로 세계와 지구를 상징하는 원형 형상에 대회명이 담겼다.

심플한 커다란 원 안에는 대회명과 날짜, 개최지와 대회장소 등 핵심내용이 적혀 있다.

그 아래로 경기종목과 참가규모, 문화행사 등이 언급되고 홈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를 넣는 등 보는 이들로 하여금 대회를 일목요연하게 알 수 있도록 가독성을 높였다.

대회명 양쪽으로는 이 대회의 상징인 마스코트인 ‘두리’, ‘하나’가 배치되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마스코트는 충주를 상징하는 원앙 캐릭터에 택견의 복장을 입혀 친근감을 나타냈고, 즐거운 표정과 환영하는 포즈로 세계 무예인을 환영하는 모습을 담았다.

건국대학교 디자인학부 이윤정 교수는 “ 최근 디자인 트랜드에 맞게 도형을 활용한 가독성 중심의 포스터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한눈에 대회를 알 수 있도록 정보를 풍부하게 담았다”면서 “텍스트를 나열한 듯 심플해 보이지만 폰트에서부터 구성과 배열 등 보는 이들을 고려한 세밀하게 신경을 써 디자인된 포스터” 라고 평했다.

이재영 조직위 사무총장은 “포스터는 대회 홍보에 있어서 가장 대중적이고도 주변에서 접하는 친근한 홍보물”이라면서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에게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을 알릴 수 있도록 다른 디자인의 포스터를 1종 더 추가로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태권도, 유도, 무에타이 등 20개 종목에 100개국 4,000여명이 참가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종합무예경기대회인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충주체육관을 비롯한 9개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유정현 기자  naksu_ft@daum.net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