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경제·기업·문화
‘상속자들’ 배우 이민호, 세종학당 홍보대사로 위촉- 오는 7월 9일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 개회식에서 위촉장 수여 예정
제작 = 파이트타임즈 / 사진출처 - 이민호 인스타그램

 

[파이트타임즈] 올해 데뷔 13년 차로 ‘꽃보다 남자’, ‘상속자’, ‘푸른 바다의 전설’ 등 총 18여 편의 작품에 출연한 배우 이민호가 해외 한국어, 한국문화 확산 기관인 ‘세종학당’ 알리기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 이하 재단)과 함께 해외 한국어 교육자 전문성 강화와 협력망 구축을 위한 ‘2019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 개회식을 7월 9일(화)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개최하고, 이와 함께 세종학당을 국내외에 더욱 널리 알리기 위해 배우 이민호를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2일 밝혔다.

배우 이민호는 앞으로 재단의 한국어‧한국문화 학습 콘텐츠 제작에 참여해 전 세계에 세종학당을 알리기 위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한다.

이민호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2014년부터 기부플랫폼 ‘프로미즈’를 통해 환경, 아동, 동물 등, 기부 주제별 나눔 활동도 이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전 세계에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알리기 위해 2007년부터 해외 곳곳에 세종학당을 지정·운영하고 있으며, 2007년 3개국 13개소로 시작돼 2019년 6월 기준, 60개국 180개소로 확대됐고, 연 6만여 명의 외국인들이 이 곳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접하고 있다” 고 밝혔다.

이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한류 열기에 발맞춰 국내외 인지도가 높은 배우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며 “배우 이민호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세종학당을 알게 되기를 기대한다” 고 덧붙였다.

이상민 기자  sangmin7350@gmail.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