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경제·기업·문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이틀째…대기업 총수 미팅 이어 DMZ 방문 예정
사진출처 = 픽사베이

[파이트타임즈]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29일)에 이어 방한 이틀째인 오늘도 국내에서 다양한 일정을 이어나가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찬에서는 대북 정책 관련 이야기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이 좋은 일이라는 데에 양 대통령은 인식을 같이 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김 위원장의 긍정적인 평가에 대해 얘기했고,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고 전했다.

또한 “ 내일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수 있을지 아직 최종 확정된 것은 없다. 다만 만나게 된다면 대화의 새로운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오늘(30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문 대통령과 무역협정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언급하는 한편, "나는 지금 한국에 있다. 오늘 나는 우리의 부대를 방문해 그들과 이야기할 것" 이라며 " 또한 DMZ에 간다(오랫동안 계획된)" 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국내 대기업 총수들과의 미팅에서 한미 경제협력과 무역환경과 관련해 "지난해 (미국의) 대한 무역적자가 20% 이상 감소했다. 한미FTA(자유무역협정)도 새롭게 체결해서 올해부터 적용되고 있다. 양쪽에게 이익이 되는 일정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가진 이후, DMZ를 방문한 뒤 오산 공군기지를 찾아 군부대에서 연설할 예정이며, 이어 방한 일정을 마무리하고 워싱턴DC로 출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동희 기자  ydh128@naver.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