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생활경제·기업·문화
부산서 피부과 의사행세...무면허 ‘불법시술’ 덜미
사진= 픽사베이

[파이트타임즈] 부산에서 의사면허가 없는 무명 연극배우 출신이 의사 행세를 하며 불법시술을 하다 들통나자 잠적했다.

지난 10일 부산 해운대보건소는 무면허 의료행위를 한 피부과를 영업정지 조치하고, 병원장 행세를 한 K씨(61)를 경찰에 고발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해당 병원에서 시술을 받고 부작용과 피해를 호소한 제보자의 제보로 사실확인에 나선 결과 K씨가 무면허 의료행위를 인정했다”고 밝다.

해당 병원에서 시술받고 부작용을 호소하는 환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것만 3명으로 전해졌다.

이진용 기자  ftimes-kr@naver.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