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스포츠일반
진천선수촌서 원로 메달리스트 초청 '홈커밍데이' 행사 열린다원로 메달리스트와 현역 지도자‧선수와의 만남 시간 마련...선후배 간 유대감 증진 기대
제작 = 파이트타임즈

[파이트타임즈]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가정의 달을 맞아 오는 16일(목)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원로 메달리스트 초청 홈커밍데이' 행사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대한체육회 측에 따르면 이번 초청행사는 2017년 진천국가대표선수촌 개촌 이후 처음으로 진행되며, 대한민국을 스포츠 강국의 반열에 올려놓은 주인공이자 체육 발전에 기여한 원로 메달리스트 분들의 공을 높이 기리고 감사의 뜻을 전하고자 마련됐다고 한다.

초청 대상은 올림픽 또는 아시아경기대회 메달을 획득한 70세 이상 원로 메달리스트로서, 1976년 제21회 몬트리올올림픽대회 배구 부문 조혜정 메달리스트, 1962년 제4회 자카르타 아시아경기대회 복싱 부문 최송근 메달리스트 등 총 7종목(레슬링, 배구, 복싱, 수영, 양궁, 자전거, 펜싱) 21명의 원로 메달리스트가 참석한다.

이번 행사는 ▲진천국가대표선수촌 소개 ▲감동의 순간 영상 시청 ▲선수촌 시설 견학 ▲선수식당 오찬 등의 순서로 진행되며, 특히 해당 종목 원로 메달리스트와 현역 지도자‧선수와의 만남 시간을 마련해 선후배 간 유대감을 증진하고 정보를 교환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 원로 메달리스트 분들의 무수한 노력으로 대한민국 스포츠가 발전할 수 있었다. 다가오는 2020 도쿄올림픽대회도 준비에 철저를 기해 여러 종목에서 내실 있는 성과를 거둬 스포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이해를 높이고 세계에 한국 체육의 힘을 널리 알리겠다” 고 전했다.

이진용 기자  ftimes-kr@naver.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