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스포츠일반
대한체육회, "스포츠인의 인권 보장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
제작= 파이트타임즈, 사진= 대한체육회 로고

 

[파이트타임즈]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위원장 문경란)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실에서 인권 침해 예방을 위해 독립성을 갖춘 '스포츠 인권 기구'를 설립할 것과 인권 침해 예방 정책 프로그램을 수립하고 실행해야 된다는 권고문을 발표했다.

이와관련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문체부 스포츠혁신위원회의 1차 권고문 발표와 관련, 엄중한 책임을 느끼며 동 권고내용을 적극 수용하여 체육인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협조해나갈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대한체육회측은 올해 초 국가대표 선수에 대한 성폭력 사건으로 촉발된 체육계의 고질적인 인권 침해 문제와 관련해 다양한 대책을 강구·추진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중대한 성추행’에 대한 징계 기준 강화 등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한편, 주요 위원회(스포츠공정위, 선수위, 여성체육위)에 인권전문가 포함 의무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및 타 국가 올림픽위원회와 스포츠인권 분야 협력 체계 구축, 스포츠인권 가이던스의 전면 개정 등을 진행 중에 있다는 것이 대한체육회측의 설명이다.

또한, 체육시스템 혁신위원회(4개 소위원회 포함)를 구성하여 체육계 체질 개선을 위한 각종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체육회은 " 이번 인권 침해 사건을 계기로 체육단체와 현장의 인식전환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재확인하고, 정책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한 지속적인 교육 필요성을 절감함에 따라 자체적인 교육 프로그램 마련 및 체육인 대상 교육센터 설립 등의 방안을 모색 중" 이라고 밝혔다.

이진용 기자  ftimes-kr@naver.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