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스포츠일반
스포츠혁신위, '현장감있는 체육계 구조 혁신 방안 마련할 것'
사진 = 문체부 로고

[파이트타임즈]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스포츠혁신위원회(위원장 문경란, 이하 혁신위)는 4월 24일(수)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을 방문했다.

혁신위는 지난 2월 체육 분야의 구조개혁 과제를 발굴하기 위해 출범했으며, ‘스포츠인권’, ‘학교스포츠정상화’, ‘스포츠선진화·문화’ 등 총 3개의 분과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날 체육현장에 방문한 ‘스포츠선진화·문화’ 분과위원회 측에 따르면, ‘선수의 자율과 인권이 보장되는 기반 위에서 경기력을 향상할 수 있는 개혁 방안’ 대첵 마련을 위한 현장 의견 수렴을 위해 이번 방문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이날 혁신위 위원들은 국가대표 훈련 지원 체계와 선수촌 운영 현황에 대한 내용을 듣고, 선수촌 내 시설을 둘러봤다. 또한 혁신위에서 논의하고 있는 개혁안의 실효성을 더욱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혁신위는 " 앞으로 더 많은 체육 현장을 방문하고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들어 현장감 있는 체육계 구조 혁신 권고문을 마련할 계획" 이라고 전했다.

한편, 혁신위는 지난 4월 17일(수)에도 시도 체육 장학사 간담회를 통해 현장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윤동희 기자  ydh128@naver.com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