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건강 스포츠일반 ·건강헬스
손목터널증후군, 손목사용 줄이는 생활습관이 중요해
사진 = 픽사베이

 

[파이트타임즈] 손목터널증후군은 어떻게 보면 전형적인 현대병이라고도 할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수근관 증후군' 이라고도 하는데, 아직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주로 컴퓨터(마우스)를 오래 쓰는 프로게이머나 회사원 및 휴대폰 등을 자주 사용하는 '엄지족' 에게서 발생 빈도가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년 이후 여성, 비만, 노인, 당뇨병 환자에게 더 흔하게 발생하며 임신 중에 일시적으로 나타나기도 하거나, 만성신부전으로 투석을 받는 환자에게서도 흔히 발생한다고 한다.

 

사진 = 픽사베이


주요 증상으로는 손을 꽉 쥐려고 하면 타는 듯한 통증이 있거나 힘이 잘 들어가지 않아 물건을 놓치기도 하며, 점차 바느질 등 정교한 동작을 하기 어려워진다. 

또한 아침에 일어났을 때 손이 굳거나 경련이 발생하기도 한다.

저린 증상이 엄지부터 약지까지 4개 손가락만에만 나타나고 새끼손가락은 저리지 않거나, 특히 야간에 통증, 저림 등 증상이 낮보다 심하게 나타난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증상 발생 시 가능하면 손목을 쓰지 않는 것이 좋으며, 꼭 손목을 써야 한다면 부목 등으로 손목을 고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는 의사와 상담을 통해 약물치료 등을 진행할 수도 있다.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힘들 정도로 증상이 심할 경우 수술치료를 진행하는데, 수근관이 지나는 손목인대를 일부 끊음으로써 수근관의 압박을 덜하게 한다.

수술 후 일정 기간 뒤 손목 사용이 가능하나 인대의 손실 등으로 인해 무거운 물건을 드는 등 큰 힘을 쓰긴 어려워 손목 사용을 줄이거나, 때때로 손목 스트레칭을 하는 등 사전 예방을 통해 증상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윤동희 기자  ydh128@naver.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ftimes-kr@naver.com
No.1 대한민국 격투스포츠 전문지 |카드뉴스 제작지원 카드뉴스와이어(www.card-news.kr) |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