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GHT TV 경기
[ 2018 KMF & WKA-ASIA] 제2경기 신유진(안산 클라우스 멀티짐) VS 강예진 (마산 팀스타)신유진, 중량급 여성 챔피언 등극
  • 전향호 강원도 춘천 한얼타이거멀티짐 관장
  • 승인 2018.11.05 08:48
  • 댓글 0

 

[파이트타임즈] 대한종합격투기연맹(KMF, 회장 최성호)과 WKA-ASIA(회장 문성룡, World Kungfu Association ASIA)가 개최한 2018 KMF & WKA ASIA 7체급 타이틀매치가 신도림 테크노마트 11층 그랜드볼룸 특설링에서 개최됐다.

이날 제2경기 여성 -61.6kg 라이트급 타이틀매치에서는 신유진(안산 클라우스 멀티짐) 과 강예진(마산 팀 스타)이 맞붙었다.

 

사진 = KMF & WKA-ASIA 7체급 챔피언타이틀매치 제2경기 신유진 VS 강예진

 

신유진 선수는 엔젤스파이팅 히어로 여성 토너먼트 4강까지 올라간 선수로 19세 여고생 파이터다.

이에 맞서는 강예진 선수는 MAXFC 11 안동 57kg 여성부 4강 토너먼트 경험이 있고, 그외 무에타이.킥복싱 대회 등을 두루 섭렵한 여성 파이터로 성격이 두루뭉실해서 다양한 팬들을 보유하고 있고,  독특한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선수이기도 하다.

1R  별다른 탐색전없이 펀치와 킥의 공방이 오고갔다. 강예진은 펀치와 킥을 적절히 섞어가며 신유진의 움직임을 묶어 놓으려 했으나, 정확도가 떨어지는 컴비네이션으로 인해 오히려 신유진의 카운터 전략에 말려들기도 했다.

강예진은 무에타이 선수답게 빰클린치와 무릎공격을 잘 포착하면서 공략했고, 신유진은 강예진의 빗나간 공격을 적절한 찬스로 만들어 카운터펀치로 안면에 적중시켰지만, 데미지는 주지 못했고, 서로간에 큰 성과 없이 라운드가 종료됐다.

 

사진 = 본지 취재 영상 캡쳐본

 

2R 초반부터 난타전으로 이어졌다. 서로 1R 별다른 성과가 없었기 때문인지 강예진은 기회가 되면 펀치 무릎을 신유진 복부에 넣었지만 데미지를 주지는 못했다. 오히려 신유진은 원투 스트레이트를 강예진 안면에 많이 적중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강예진은 2R 후반 체력저하를 보이며 힘에 부쳐보였지만, 빰클린치를 바디에 적중시키고 떨어져서 로우킥과 라이트훅으로 응수했다.

3R 강예진과 신유진은 공이 울리자마자 접전을 벌였다. 두 선수는 다소 지친기색을 보였지만 마지막 투지를 불살랐다.

라운드 후반 근접 난타전에서 신유진이 등뒤를 보인 순간 강예진의 하이킥이 신유진의 후두부에 가격됐다. 

직후 신유진은 다소 얼떨떨한 표정이었지만 고의성은 없었기 때문에 경기는 속행됐다. 마지막 10초를 두고 강예진은 신유진의 안면부 2번의 하이킥이 들어갔지만 결과는 심판전원 일치판정 신유진의 손을 들어주었다.

신유진은 KMF 첫여성 중량급 여성 챔피언이 탄생되는 기쁨을 누렸고, 강예진은 다소 아쉬웠지만 다음을 기약하며 눈물을 머금고 링을 내려와야만 했다.

한편 본 경기는 맘 헬스케어, 나노버블수소수 전문기업 NNB, 애드빈체, 진 바이오셀, 우석농장, 아트퀸, RB 바이오 코리아, 여성복 전문업체 엘로시우,  LED 의료기기 전문업체 홍이화, 건강식품 제조전문업체 정삼원, 종합유통전문회사 BKW, 고려인삼의 자존심 천삼정 영농조합법인이 후원사로 참여했다.

전향호 강원도 춘천 한얼타이거멀티짐 관장  bonkukgam@hanmail.net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ftimes-kr@naver.com
No.1 대한민국 격투스포츠 전문지 |카드뉴스 제작지원 카드뉴스와이어(www.card-news.kr) | 저작권자 © 파이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