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12 ‘동갑내기 파이터’ 이지훈vs최훈, 메인이벤트 맞붙어
상태바
MAX FC12 ‘동갑내기 파이터’ 이지훈vs최훈, 메인이벤트 맞붙어
  • 곽대호 기자
  • 승인 2018.01.3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AX FC 제공

 

[파이트타임즈 = 곽대호 기자] 국내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맥스FC)가 올해 첫 대회를 3월 3일(토)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홀에서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MAX FC 최초의 챔피언 1차 방어전이 메인 이벤트로 치러진다. 그 주인공은 현 챔피언 ‘에너지’ 이지훈(31, 인천정우관)과 ‘코리안 마크헌트’ 최훈(31, 안양삼산총관)이다.

양 선수는 동갑내기에 10년 이상 선수생활을 한 베테랑이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극명하게 다른 행보를 걸어 왔다. 

이지훈은 체력을 기반으로 한 탄탄한 기본기를 강점으로 챔피언까지 오른 반면 최훈은 화끈한 공격력이 강점으로 승부보다는 관중을 열광시키는 경기를 선호해 인상적인 명승부 제조기로 알려져 있다.

애초에 웰터급 1차방어전 컨텐더로 최훈을 지목하는 이는 많지 않았다. 화력은 충분하지만 공격적인 성향이 워낙 강하다 보니 방어에도 문제가 있었다. 늘 멋진 경기로 분위기를 이끌다가도 결정적 한방에 KO를 허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때문에 도전자 결정권을 놓고 맞붙은 ‘비보이파이터’ 고우용(32, K맥스짐)과의 대결에서도 고우용의 근소한 우위를 예상하는 이들이 많았다.

1라운드 고우용의 강력한 훅에 최훈이 다운을 당할 때만해도 예상은 적중하는 듯 했다. 하지만 간절함에서 최훈이 앞섰다. 

2, 3라운드 최훈의 거침없는 공세에 고우용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결국 모든 예상을 뒤엎고 최훈이 역전승하며 챔피언 도전자 자리에까지 오르게 되었다. 최훈과 고우용의 시합은 2017년 MAX FC가 뽑은 최고의 명승부로 선정되기도 했다.

최훈의 기세가 무섭지만 그 사이 이지훈은 더욱 높은 곳을 향해 도전하고 있었다. 이지훈은 챔피언 자격으로 국제대회에 도전, 일본 무대에서 챔피언전을 두 차례나 경험했다. 

글로리, 쿤룬 등 해외 무대에서 활약하며 4개 대회 챔피언 벨트를 보유한 바 있는 다닐로 자놀리니(37, 브라질)나 태국 무에타이 최상위 무대 라차담넌 챔피언 출신 타쿠야(33, 일본)도 있었다. 

비록 패배하기는 했지만 이지훈은 세계 무대에서 활약한 레벨급 선수와 맞서 위축되지 않고 끝까지 싸워내며 값진 경험치를 쌓았다.

MAX FC 관계자는 " 이지훈은 양 선수의 사전 프로필 촬영 자리에서 최훈의 뛰어난 공격력을 인정하면서도 여유 있는 미소를 잃지 않았다" 고 설명했다.

두 선수의 챔피언 결정전은 MAX FC12 ‘Show Time’ 서울 무대를 통해 3월3일(토) 오후 3시부터 화곡동 KBS 아레나홀에서 펼쳐진다. IPTV IB SPORTS, NAVER SPORTS를 통해서 오후 7시 메인 게임부터 생중계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