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비MMA 최하늘, " MAX FC 김소율 KO 시키겠다"
상태바
싸비MMA 최하늘, " MAX FC 김소율 KO 시키겠다"
  • 곽대호 기자
  • 승인 2018.01.23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X FC12 서울대회, MMA선수 입식격투 무대 참가
사진 = 김소율(좌).최하늘(우). MAX FC제공


[파이트타임즈= 곽대호 기자] 국내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맥스FC)가 올해 첫 대회를 3월3일(토)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홀로 확정하고 첫 대진을 발표했다.

대회의 포문을 여는 첫 대진은 MAX FC 대표 여성 파이터라고 할 수 있는 ‘불도저’ 김소율(23, 평택엠파이터짐)과 국내 명문으로 알려져 있는 MMA팀 싸비MMA의 최하늘(20, 싸비MMA)의 대결로 확정됐다.

당초 대회사는 올해 첫 서울 대회에 앞서 김소율의 상대를 놓고 여러 선수를 후보에 올린 바 있다. 여기에 이례적으로 MMA팀 싸비MMA가 참전 의사를 밝히며 해당 매치가 전격 성사됐다.

최하늘은 167cm, 60kg의 체격으로 10전 7승3패의 전적을 기록하고 있으며, 태권도를 베이스로 하고 있지만 킥복싱 무대에서 주로 활약해 왔다. 

종합격투기 전문팀으로서 MAX FC 무대에 첫 출전을 결정한 싸비MMA는 코리안탑팀, 팀매드와 함께 국내 3대 명문 팀으로 알려져 있다.

싸비MMA 이재선 감독은 “첫 대진에서 대회사 프랜차이즈 선수와 매치업을 하게 되었는데 주최사의 의도는 명확하다”며, “한 마디로 떡밥으로 던져진 것 아닌가?”라며 웃었다.

하지만 “최하늘은 쉽게 볼 선수가 아니다. KO로 이겨서 논란의 여지를 불식시키겠다” 고 전했다.

MAX FC 홍보총괄 이호택 실장은 “싸비MMA를 시작으로 국내 MMA팀들의 입식격투기 침공도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국내를 대표하는 MMA팀들의 적극적인 참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MAX FC 3연승을 달리고 있는 김소율은 ‘보급형 박신혜’, ‘불도저’라는 링네임으로 인기몰이 하며 MAX FC를 주전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올해는 해외 MMA 대회 챔피언 결정전까지 앞두고 있어서 입식격투기와 종합격투기 무대에서 모두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MAX FC12 대회는 초대 웰터급 챔피언 이지훈(31, 인천정우관)과 ‘코리안마크헌트’ 최훈(30, 안양삼산총관)의 1차 방어전이 메인 이벤트로 확정된 가운데, 미들급(-75kg) 초대 챔피언 타이틀을 놓고 ‘악동’ 이진수(24, MAXFC)와 ‘타노스’ 박태준(30, 팀설봉)도 맞붙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