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식격투기] MAX FC12, 3월3일 서울대회 ' KBS아레나홀' 에서 개최 확정
상태바
[입식격투기] MAX FC12, 3월3일 서울대회 ' KBS아레나홀' 에서 개최 확정
  • 이진용 기자
  • 승인 2018.01.1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터급 챔피언 이지훈 1차 방어전 메인 이벤트
사진= MAX FC 대회전경 모습

 

[파이트타임즈= 이진용 기자] ‘세계화, 대중화, 축제화’를 천명하며 2018년을 출발한 국내 최대규모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맥스FC)가 올해 첫 번째 넘버시리즈 일정을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첫 대회이자 MAX FC 열두번 째 넘버시리즈는 3월3일(토) 서울 화곡동에 위치한 KBS아레나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주최측은 이번 대회는 MAX FC 초대 웰터급 챔피언 이지훈(31, 인천정우관)의 1차 방어전이 메인 이벤트로 확정되었다고 전했다.

웰터급 현 챔피언 이지훈은 ‘코리안마크헌트’ 최훈(30, 안양삼산총관)을 맞아 챔피언 1차 방어전을 치른다. 또한 지난해 진행되었던 미들급(-75kg) 챔피언 그랑프리 결승전이 치러진다.

미들급 초대 챔피언 타이틀을 놓고 ‘악동’ 이진수(24, MAXFC)와 ‘타노스’ 박태준(30, 팀설봉)과 맞붙는다.

이외에도 종합격투기(MMA) 무대까지 활약을 예고하고 있는 ‘불도저’ 김소율(22, 평택엠파이터짐)이 올해 첫 경기를 MAX FC 무대에서 출발하며, ‘보험왕 파이터’로 이슈몰이에 성공해 외산 자동차 TVCF 광고모델의 꿈을 이룬 황호명(39, 의정부원투체육관)도 출전이 예정되어 있다.

MAX FC 총괄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이재훈 감독은 “올해 MAX FC는 서울 두 차례와 지방 두 차례, 총 네 차례의 국내 대회를 개최하며 하반기 일본 대회까지 총 다섯 차례의 넘버시리즈가 열릴 예정”이라며, “기존 챔피언들의 방어전은 물론 새로 탄생할 챔피언 매치 등 흥미진진한 대진이 알차게 준비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MAX FC11 서울 대회의 구체적인 대진과 부제는 곧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격투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MAX FC는 지난해 다섯 차례의 메인 넘버링 시리즈를 개최하며 총관객수 1만2천여명, 평균 2,500명의 관중 동원에 성공하면서 입식격투기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