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눌러주기, 웃거름주기로 월동 사료작물 서리발 피해 예방하세요”
상태바
“눌러주기, 웃거름주기로 월동 사료작물 서리발 피해 예방하세요”
  • 곽대호
  • 승인 2021.02.2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월동작물 서리발 피해 예방 위해 눌러주기와 웃거름 주기 등 철저한 포장관리 당부
사진 출처 = 충청북도
사진 출처 = 충청북도

 

[파이트타임즈]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이 전년대비 추워진 날씨로 월동작물의 봄철 생육 재생이 지난해 보다 8일 늦어 23일로 예상됨에 따라 서리발 피해 예방을 위해 눌러주기와 웃거름 주기 등 철저한 포장관리를 당부하고 나섰다.

소를 사육하는 농가들에겐 없어서는 안 될 사료작물은 월동 전후에 배수로를 정비하고 눌러주기만 잘 해도 생산량을 최소 15%이상 향상시킬 수 있다.

땅이 녹기 시작할 때 눌러주면 서릿발에 의해 작물의 밑동이 솟구쳐 올라 드러나 있던 뿌리를 토양과 밀착시켜 봄철 건조피해를 방지하고 뿌리의 발육과 가지치기를 촉진시켜 수량을 높일 수 있다.

이러한 시기에 웃거름을 살포하면 분얼 촉진과 재생에 도움이 돼 매우 유용한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살포 시기는 기상여건에 따라 약간 달라질 수 있지만 평균기온이 5~6℃ 이상으로 오르고 월동 후 생육이 시작될 때로, 중부지방은 2월 중하순, 중북부지방은 3월 상순 정도가 적당하며, 웃거름 양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의 경우 ha당 요소비료 11포(220kg), 청보리와 호밀은 6~7포(120~140kg) 정도를 뿌려주는 것이 적당하다.

만약 가을에 퇴비를 많이 넣었거나 봄철에 가축분뇨를 뿌릴 경우에는 화학비료 양을 그 만큼 줄여야 하며 봄철 잦은 강우를 대비해 미리 배수로 정비를 철저히 해주어 습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조치해 줘야 한다.

최재선 충북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파종 이후 월동 사료작물의 안정적 수량 확보의 핵심 작업은 땅이 녹아 작물이 재생하는 시기에 눌러주기와 웃거름 시용 그리고 배수로 정비”라며, “축산 경영비 절감을 위한 이른 봄 사료작물 재배 관리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