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복싱체육관 기반으로 엘리트 체육 전문도시 도약 준비
상태바
화순군, 복싱체육관 기반으로 엘리트 체육 전문도시 도약 준비
  • 이진용
  • 승인 2021.02.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니움 복싱체육관 완공으로 최적 인프라 구축”
사진 = 하니움 복싱체육관 링 모습 / 출처 = 화순군
사진 = 하니움 복싱체육관 내부에 설치된 링 모습 / 출처 = 화순군

 

[파이트타임즈]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지난해 완공한 ‘하니움 복싱체육관’을 기반으로 엘리트 체육 전문도시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 완공한 하니움 복싱체육관을 기반으로 전남체육회의 전략 육성 종목인 복싱의 실업선수팀을 맡아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

선수들은 군의 첨단 체육 시설과 우수한 훈련 환경에서 전국체전을 비롯한 전국대회와 국가대표 선발전을 차분히 준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화순군은 지난해 10월 총사업비 24억 원(국비 30%·군비 70%)을 들여 이용대체육관 옆 부지에 ‘하니움 복싱체육관’을 짓고 문을 열었다. 990㎡ 규모로 지은 이 체육관은 전남에서는 유일한 복싱 전용 체육관이다.

체육관은 국제시합 규격을 갖춘 링 2개와 172석 규모의 관객석, 체력단련실, 훈련실, 라커룸, 심판대기실 등으로 구성됐다. 관객의 집중도를 높일 수 있게 경기장에는 경기용 대형 전광판과 영상시스템을 설치했다.

샌드백 등 기본 운동기구는 물론 체성분 분석기를 포함한 다양한 훈련 보조기구도 준비했다.

화순군은 전통적으로 배드민턴과 복싱의 강호로 알려져 있다. 이용대체육관에 이어 하니움 복싱체육관 건립으로 배드민턴과 복싱에서의 명성이 더 높아질 수도 있을 전망이다.

화순군 체육회는 올해부터 전남도 체육회 복싱팀을 화순군 체육회로 소속시키고 훈련을 책임지고 있다.

군 체육회 복싱팀은 후보 선수 2명을 포함 남자선수 7명에 감독, 코치 각 1명씩 총 9명으로 구성됐다. 화순읍 천사체육관 관장인 박구 씨와 선수 출신 박지선 씨가 감독과 코치를 맡아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복싱팀에는 헤비급의 김지웅, 밴텀급의 이민성, 미들급의 최지웅 등 전국 대회 메달권에 있는 유망선수가 다수 포진해 있다. 특히, 라이트헤비급의 김종진과 플라이급의 박민상 등 화순 지역 선수가 4명 포함돼 있다.

화순군 관계자는 “화순 복싱은 현재도 박초롱, 임애지 선수 등 세계적으로 유망한 선수가 배출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군이 지닌 유·무형의 체육 인프라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면 더 훌륭한 선수들이 많이 나와 전국체전과 각종 대회에서 군의 복싱 위상을 더 높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