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문체부 장관, 체육계 인권 침해 근절‧보호 현안 논의
상태바
황희 문체부 장관, 체육계 인권 침해 근절‧보호 현안 논의
  • 이진용
  • 승인 2021.02.17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파이트타임즈] 황희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이 17일 오후 5시, 스포츠윤리센터를 찾아 이숙진 이사장과 최근 불거진 프로스포츠 선수 학교 폭력 사건과 관련해 인권 침해 근절과 체육계 인권보호 현안 등을 논의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작년 8월 5일에 설립된 스포츠윤리센터는 체육계 인권 침해와 스포츠 비리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체육계로부터 분리돼 독립성·전문성·신뢰성을 갖춘 ‘스포츠인권 전담기구’다.

황 장관은 “지난해에 「국민체육진흥법」을 세 차례 개정해 스포츠 인권 보호의 제도적 기반이 크게 강화됐지만, 아직 선수 간 폭력 문제 등 미비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대통령께서도 체육계 폭력 근절과 재발 방지를 강조하셨고 2차 개정 「국민체육진흥법」이 2월 19일(금)부터 시행됨에 따라 스포츠윤리센터의 직권조사 권한, 조사 방해·거부 시 징계 요구 등 권한과 기능이 강화된 만큼 선제적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센터를 통한 사건 조사와 처리 등 사후 대처도 중요하지만 인권교육, 의식 개선, 인권감시관 운영 등으로 인권 침해에 대한 사전 예방 활동이야말로 인권보호의 근본적 해결책”이라며 “오늘 이 자리가 스포츠계 인권 보호체계 현황을 살펴보고 앞으로의 정책 방향을 재점검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체육계에서는 최근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의 과거 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지며 ‘체육계 학교폭력’이 화두에 오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