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성공적 귀농 돕기 위해 지원 나서
상태바
전북도, 성공적 귀농 돕기 위해 지원 나서
  • 곽대호
  • 승인 2021.01.2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 ‘2021년 상반기 귀농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 사업’ 신청 접수 실시
연 2% 대출금리…창업자금 최대 3억 원, 주택자금 최대 7,500만 원
사진 출처 = 전라북도
사진 출처 = 전라북도

 

[파이트타임즈] 전라북도가 안정적인 농촌 정착과 성공적인 농업 창업 지원을 위한 ‘2021년 상반기 귀농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 사업’ 신청을 각 시ㆍ군에서 접수한다.

이 사업은 농협자금을 활용해 사업대상자의 신용 및 담보대출을 저금리로 실행하고, 대출금리와 저금리와의 차이를 정부예산으로 지원하는 이차보전사업이다.

대상자 선정은 사업계획, 추진의지, 영농정착 의욕 등 사업자 선정심사위원회를 통해 심층면접을 실시해 심사결과에 따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선정되면 연 2%의 대출금리로, 5년 거치 후 10년 상환 조건으로 농업창업자금 최대 3억 원, 주택자금 최대 7,500만 원의 대출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사업대상자는 도시지역에서 타산업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이 농업을 전업으로 하기 위해 농촌으로 이주해 농업에 종사하는 만 65세 이하 귀농인이다.

귀농인은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산림청, 지자체가 주관 또는 위탁하는 귀농·영농 관련 교육을 100시간 이상 이수해야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조건은 ▲ (이주기한) 농촌지역 전입일로부터 만 5년이 경과하지 않은 세대주로서 농업에 종사하고 있거나 하고자 하는 자, ▲ (거주기간) 농촌지역 전입일을 기준으로 이주 직전에 1년 이상 지속적으로 농촌외의 지역에서 거주한 자이다.

농촌 지역에 거주하면서 농업에 종사하지 않는 재촌 비농업인도 귀농 창업자금을 신청(주택자금은 제외)할 수 있다. 단, 정착하고 싶은 농촌지역에 주민등록이 1년 이상 돼있어야 한다.

도내 시‧군별로 신청접수 기간이 상이해 정착하고 싶은 시‧군의 담당부서를 방문해 신청 가능하며, 전라북도 홈페이지 농촌활력과 부서소식을 통해 세부 지침을 확인할 수 있다.

최재용 전라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귀농인이 안정적으로 농업ㆍ농촌에 정착할 수 있는 정책을 적극 홍보하고, 신규 농업 인력 육성을 통한 농업 인력구조 개선, 지역 활성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