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보건환경연구원,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예방...위생관리 철저해야”
상태바
전남보건환경연구원,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예방...위생관리 철저해야”
  • 곽대호
  • 승인 2021.01.1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픽사베이
사진 출처 = 픽사베이

 

[파이트타임즈]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이 최근 겨울철 식중독의 주요 원인인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으로 추정된 환자가 늘어 검사를 강화하고 나섰다.

노로바이러스 인한 식중독은 연중 내내 유발될 수 있지만 특히 춥고 건조한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된다.

오염된 물이나 충분히 조리되지 않은 음식 섭취, 환자를 통한 직간접적인 접촉 등이 주 원인이며, 10개의 바이러스 입자로도 감염될 수 있을 정도로 전염성이 강한 편이다.

전염성은 증상이 발현되는 시기에 가장 강하고, 회복 후 3일에서 길게는 2주까지 전염성이 유지된다. 증상은 12시간에서 48시간 이내 구토와 발열, 탈수 등을 동반한 급성위장염으로 나타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결과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집단 식중독은 최근 5년간 매년 평균 52회, 감염자 1천 115명이 발생했으며, 특히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기간 중 34회 623명인 것으로 확인돼 겨울철에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시군 보건소 및 병원과 연계해 1천 168명의 설사 환자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으며, 5종의 장관 바이러스 양성 환자 중 89%가 노로바이러스인 것으로 조사한 바 있다고 전했다.

신미영 전남보건환경연구원 미생물과장은 “노로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손 씻기, 익혀먹기 등 개인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집단발병 방지를 위해 조리종사자와 보육요양시설 종사자, 의료종사자의 위생 관리와 물품 소독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