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오는 17일까지 임시선별검사소 연장 운영
상태바
광명시, 오는 17일까지 임시선별검사소 연장 운영
  • 이진용
  • 승인 2021.01.0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광명시
사진 출처 = 광명시

 

[파이트타임즈] 광명시가 코로나19 무증상 시민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오는 17일까지 연장 운영한다.

시는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 2차 감염을 예방하고자 지난해 12월14일부터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당초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은 1월 3일 종료될 계획이었으나,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연장 방침에 따라 17일까지 2주 더 연장 운영한다는 설명이다.

광명시는 광명시민운동장과 충현역사공원 두 곳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해오다 공원의 임시선별검사소를 KTX 광명역으로 옮겨 운영했으며, 광명동 주민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오는 6일 다시 광명초등학교로 이전해 운영한다.

1월 5일 0시 기준 광명시민운동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7782건, KTX광명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5670건의 검사를 진행했으며, 선제적 검사로 25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했다고 한다.

또한 시는 소하동에서 확진자가 많이 발생함에 따라 지난해 12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소하2동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했으며, 179건 검사 결과 3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임시선별검사소는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주말 및 공휴일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하며, 이 곳에서 검사한 시민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반드시 자가 격리해야 한다.

무증상자 코로나19 검사 및 임시선별검사소 이용 문의는 광명시보건소 비상방역대책반으로 전화하면 된다.

박승원 광명시장 “추운 날씨에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에 협조해 주시는 직원, 군인, 경찰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며 “선제적 검사로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 연쇄 감염 고리를 끊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시민 여러분도 코로나19가 의심되면 반드시 검사를 받으셔서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