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투스포츠 업계, "이것도 정책이냐?" VS 정부, "현장의견 반영해 보완해 나가겠다"
상태바
격투스포츠 업계, "이것도 정책이냐?" VS 정부, "현장의견 반영해 보완해 나가겠다"
  • 이진용
  • 승인 2021.01.0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질병관리청
사진 출처 = 질병관리청

 

[파이트타임즈] 국내 실내체육시설의 집합금지 조치에 대해 형평성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격투스포츠 업계 또한 정부 정책의 실효성에 불만을 토로하기 시작했다.

현재 국내 무에타이, 킥복싱 등과 같이 실내체육시설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의 경우 경영난 악화로 줄 폐업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4일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조치와 관련, 현장 의견을 반영해 보완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집합금지 업종의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방역 당국 입장에서 굉장히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조치들이 잘 실행돼 환자 규모가 줄어서 (집합금지) 이런 기간들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 중대본, 중수본과 같이 해결할 수 있는 방법, 사회적 거리두기를 좀 더 지속 가능성을 가질 수 있는 방법들로 개편하는 것에 대해 계속 현장 의견 등을 반영해서 수정 보완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이번 발표 관련 국내 격투스포츠 업계 일부 관계자들은 "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조치 관련 명확한 기준도 없고 탁상행정에 그친 현 정부의 책임없는 정책결정과 가이드라인 때문에 생계를 위협하는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며 " 정부의 신속하고 현명한 결정이 그 어느때 보다도 절실한 시점" 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 정부는 정책을 수립할때 정책 기획단계에서 부터 현장 실사를 통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야 되는게 상식인데, 이제와서 현장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하니 어이가 없는 상황" 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