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시민에게 빅데이터 통합플랫폼 서비스 개방해
상태바
광주시, 시민에게 빅데이터 통합플랫폼 서비스 개방해
  • 이진용
  • 승인 2020.12.3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픽사베이
사진 출처 = 픽사베이

 

[파이트타임즈] 광주광역시가 오는 31일부터 빅데이터 통합플랫폼을 시민에게 개방한다.

이 플랫폼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교통, 인구, 민원, 관광, 7대 안전(교통사고, 화재, 범죄, 생활안전, 자살, 감염병, 자연재해) 분야의 데이터를 분석한 시스템이다.

분석데이터는 교통관리공단등 관련기관에서 정형데이터를 제공받아 시간과 연령대 등으로 다양하게 분석하고 지도 이미지와 그래프를 포함한 시각적 방법으로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교통 이용량은 버스정류장과 지하철역에서 지난 2년간의 유동인구와 승하차 이용률을 분석하고 인구와 관광분야는 통신사의 통화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했다고 한다.

분석결과는 행정기관에서 관련 정책에 활용하고, 시민에게도 공개한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행정에서 빅데이터의 분석을 통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정책 수립이 중요하다”며 “향후 지속적인 데이터 축적과 품질 개선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행정서비스 제공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