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기(國技) 태권도, 유러피언 게임 정식종목으로 복귀했다
상태바
대한민국 국기(國技) 태권도, 유러피언 게임 정식종목으로 복귀했다
  • 이진용
  • 승인 2020.12.23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좌)이상욱 이사장 (우)안드레이 크라스니치 폴란드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장소: 폴란드 올림픽위원회) / 출처 = 태권도진흥재단
사진 = (좌)이상욱 이사장 (우)안드레이 크라스니치 폴란드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장소: 폴란드 올림픽위원회) / 출처 = 태권도진흥재단

 

[파이트타임즈] 우리나라의 국기(國技)인 ‘태권도’가 8년 만에 유러피언 게임 정식 종목으로 복귀했다.

유럽올림픽위원회(EOC)가 18일(현지시간) “태권도, 카누 등을 2023년 제3회 폴란드 크라쿠프·마워폴스카 유러피언 게임에서 정식정목으로 채택했다고 발표했다.

태권도는 2015년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1회 유러피언 게임에서 정식종목이었으나, 2019년 제2회 벨라루스 민스크 유러피언 게임에서는 제외된 바 있다.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은 태권도를 유러피언 게임 정식종목으로 복귀시키기 위해 유럽 국가를 대상으로 태권도 외교를 추진해 왔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폴란드와 크로아티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NOC 위원장·사무총장 등을 만나 태권도 종목의 유러피언 게임 복귀와 각국 내 태권도 교실 운영에 관한 협력을 논의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2회 유러피언 게임 개최국인 벨라루스에서는 정부기관인 벨라루스 대통령 직속 행정아카데미 총장을 만나 아카데미 내 태권도 교실 운영을 위한 태권도복 등을 전달하고 3회 유러피언 게임에서 태권도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한다.

올해 11월에는 유로스포츠, CNN 등을 통해 유럽 전역과 전 세계에 태권도 홍보 광고를 송출하는 등 2023년 유러피언 게임 정식종목 채택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 왔다고 전했다.

이상욱 이사장은 “그동안 유럽올림픽위원회 회원국 대상 인적 네트워크 구축과 글로벌 매체를 활용한 광고 등을 통해 유럽에서 태권도 위상을 강화하고 인지도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재단은 태권도가 올림픽 등 주요 스포츠 대회에서 정식종목으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하는데 문화체육관광부, 세계태권도연맹 등과 함께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유러피언 게임은 유럽올림픽위원회 주관으로 4년마다 열리는 유럽권 종합스포츠 대회다. 제3회 유러피안 게임은 2023년 6월에 개최 될 예정으로 태권도 종목에는 남녀 8개씩, 총 16개의 금메달이 걸려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