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밴텀급 챔피언 아카리, “ 이번 경기 절대 3라운드 넘지 않을 것”
상태바
MAX FC 밴텀급 챔피언 아카리, “ 이번 경기 절대 3라운드 넘지 않을 것”
  • 이진용 기자
  • 승인 2017.09.18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카리 / Max FC 제공)

[파이트타임즈=윤동희 기자] 국내 최대규모 입식 격투기 대회 MAX FC(맥스FC) 11번째 넘버링 시리즈가 11월 25일(토) ‘한국 정신문화의 수도’ 경상북도 안동시(시장 권영세) 운흥동에 위치한 안동체육관에서 개최된다.

메인 이벤트는 여성부 밴텀급(-52kg) 인터림(잠정) 챔피언 ‘유니온’ 아카리(22, 일본)와 ‘똑순이’ 박성희(22, 목포스타)의 국제전 대결로 결정됐다.

아카리는 박성희와 이미 잠정 챔피언 전에서 한 차례 맞붙은 경험이 있다. 당시 열흘 정도의 짧은 준비기간에도 불구하고 국내 여성 선수들과의 실력 격차를 확실히 보여주며 맥스FC 여성부 리그를 일대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었다.

1라운드에만 박성희에게 다운을 두 차례 빼앗으며 파워를 입증한 아카리는 일방적인 경기 끝에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인터림 챔피언 벨트 획득 이후에도 일본에서 열린 슈트복싱 대회에서 한국 선수에게 1라운드 초살 KO승을 거두며 다시 한번 무시무시한 파괴력을 입증했다.

현재 MAX FC 여성부 밴텀급(-52kg)은 어느 체급보다 치열한 경쟁구도를 보여주고 있다. 챔피언 ‘간호사파이터’ 김효선(38, 인천정우관)을 비롯해 ‘불도저’ 김소율(22, 평택엠파이터짐), ‘달려라하나’ 최하나(20, 군산엑스짐), ‘똑순이’ 박성희(22, 목포스타)가 서로 물고 물리는 경쟁구도를 구축하고 있다. 여기에 인터림 챔피언 아카리가 들어오면서 밴텀급 전체를 뒤흔드는 구도를 만들었다.

 

(사진=아카리 / Max FC 제공)

인터림 챔피언 1차방어전에 나서는 아카리가 선전포고를 날렸다. 아카리는 “여러 선수들이 벨트를 노리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며 “진짜 벨트는 나에게 있다. 줄을 서서 기다리라. 한 명씩 상대해 주겠다”고 자신감 있게 출사표를 던졌다.

또한 “박성희에 대해서는 1차전에서 이미 모든 분석이 끝났다. 경기는 절대 3라운드를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박성희는 나에게 존경을 표해야 한다. 하지만 나는 그녀를 먹이로 보고 있다. 각오하라”고 수위 높은 도발도 서슴지 않았다.

한편, 금번 대회에 대해 MAX FC 관계자는 “ 이번 대회는 경상북도 안동에서 개최되는 최초의 메이저 입식격투기 이벤트” 라며 “ 오후 3시부터 컨텐더리그가 열리며, 오후 7시부터 메인리그인 맥스리그가 진행될 예정” 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