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정, WBC 인터내셔널 슈퍼플라이급 챔피언 등극
상태바
유희정, WBC 인터내셔널 슈퍼플라이급 챔피언 등극
  • 전향호
  • 승인 2020.02.1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트타임즈] 2월 15일 (토) pm 7시30분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 아레나에서 세계적인 복싱기구  WBC International .WBA ASIA 양대 타이틀 매치가 펼쳐진 가운데 원정경기에 오른 유희정(김해 유명구범진체) 선수가 태국의 강자 칸야낫(태국 하이랜드 복싱짐)선수를 상대로 6R 1분 5초 레퍼리 스톱 TKO로 여자 슈퍼 플라이급 챔피언밸트를 허리에 감았다.

 

사진= WBC International 여자 슈퍼플라이급 챔피언 등극 (유명구 범진채)제공
사진= WBC International 여자 슈퍼플라이급 챔피언 등극 모습
사진= 필리핀 아레나애서 펼쳐진 WBC International 슈퍼플라이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유희정 선수가 태국선수를 링코너로 몰아 붙이고 있다.
사진= 필리핀 아레나애서 펼쳐진 WBC International 슈퍼플라이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유희정 선수가 태국선수를 링코너로 몰아 붙이고 있다.
사진= 승리후 남편 배영길 관장 {김해 유명구 범진체)과 기념촬영
사진= 승리후 남편 배영길 관장 (김해 유명구 범진체)과
기념촬영 모습
사진= 필리핀 마닐라 그랜드 오페라 호텔에서 계체후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사진= 필리핀 마닐라 그랜드 오페라 호텔에서 계체후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이로써 유희정은 현 WBF 여자 슈퍼플라이급 챔피언(2차 방어전 성공) 타이틀을 보유 하면서, WBC 인터내셔널 타이틀을 차지 함으로써 한 체급 복싱기구 두단체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 유희정 선수의 승리 소감

제 나이 42세입니다.

전 WBC동양챔피언 유명구선수 그늘아래 저는 세계최초,유일 부부챔피언으로 기억하십니다.

29세 프로데뷔, 두아들의 엄마, 아줌마,노장선수란 꼬리표로 편견속에
제 목표를위해 13년째 노력했고, 남편의 내조로 제 복싱인생 큰목표 3단계 중 하나를 이번 시합을 통해 드디어 이루었습니다.


26전 23승 12KO 3패. 13년째 제가 이어온 프로복싱 현재 전적입니다.
변변한 스폰없이 배고픔속에 운동하고 있지만, 남편의 내조와 복싱사랑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


아직 WBC WORLD란 최종 목표가 있지만, 거의 다 왔기에 서두르지 않겠습니다. 우리나라 대표 여자선수로 제꿈을 끝까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