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최고의 협객 ‘쌍칼’이 돌아왔다!
상태바
조선 최고의 협객 ‘쌍칼’이 돌아왔다!
  • 권순철
  • 승인 2020.01.0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34년 일제강점기, 조선의 보물을 지키기 위해 일본 암살조직과 싸우는 협객 영웅 "쌍칼"

‘[파이트타임즈] 야인시대의 진정한 부활을 알리는 영화 쌍칼’(장대운 감독)이 오는 116일 개봉 한다.

영화 쌍칼은 일본 암살 조직이 조선의 보물들을 약탈하고자 최고의 무술가인 이호성을 암살하고, 그로인해 이호성의 제자인 상철이 스승의 원수를 갚고 불상과 비록을 되찾기 위해 일본 암살 조직들과 맞서 싸우며 협객영웅 쌍칼로 변모해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이다.

 

유도의 1인자 타카시(최민혁)과 상철(진원)이 종로에서 결투하는 장면
유도의 1인자 타카시(최민혁)과 상철(진원)이 종로에서 결투하는 장면

 

지난 16일 공개된 제작보고회에서는 일생일대의 대결을 펼치는 끝판왕깨기 스타일의 영화답게 단계별 캐릭터마다 강렬한 카리스마로 관객의 시선을 압도하는 개성만점의 인물들이 등장해 상철과의 사활을 건 팽팽한 대결을 펼치는 장면이 공개됐다. 여기에 드라마 야인시대장군의 아들로 익숙한 조선협객 쌍칼의 탄생 비화를 보여주는 스토리를 더해 마치 이전 쌍칼캐릭터 영상들의 스핀오프를 보는듯한 느낌을 갖게 한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단계별 빌런을 연기한 배우들의 모습이다. 이들은 개성강한 카리스마로 저마다의 존재감을 자랑하며 영화의 재미를 더한다. 최고의 태크닉을 가진 유도고수 타카시’,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관객을 사로잡는 절대파워 스모의 제왕 아야토’, 악랄한 지략가 헌병대장 카츠노리’, 모든 것을 다 갖춘 최종보스 타다미치까지 이 모든 상대들을 물리쳐가는 조선 최고의 무술가 상철이 협객 쌍칼이 되어가는 모습에 흥미가 더해진다.

협객 쌍칼역에는 드라마 최강! 울엄마’, ‘빅히트등을 통해 좋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진원이 카리스마 넘치는 열연을 하였으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최고 인기 동계 스포츠로 떠오른 컬링을 소재로 한 최초의 영화 못말리는 컬링부의 연출을 맡은 장대운 감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